기사제목 김석호 구미시(갑) 국회의원 예비후보 불출마 선언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김석호 구미시(갑) 국회의원 예비후보 불출마 선언

구미를 향한 미친 열정의 막을 내리고자 합니다.
기사입력 2020.03.25 13:01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미래통합당 구미갑 공천에서 컷오프된 김석호 국회의원 예비후보가 결국 4.15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김석호 보도자료사진.jpg

김 예비후보는 "구미에서 더이상 보수가 분열해서는 안 된다는 시민들의 준엄한 민심을 새겨듣고 이번 총선에 불출마를 결심했다."라고 밝혔다.
 
그는 "지난 20 구미를 대한민국 경제 심장으로 만들겠다는 꿈으로 미친 듯이 달려왔고, 구미를 살려달라는 시민들의 간절한 염원이 있었기에 이번 총선에 출마하게 됐다."라며 "박정희 대통령 유업인 구미공단을 살리기 위해 온 힘을 쏟고자 했지만, 시민 여러분과의 약속을 지키지 못했다."라고 죄송한 마음을 드러냈다.
 
앞으로의 계획에 대해 김 예비후보는 "이제 가정과 기업을 위해, 그리고 김석호 한 사람을 위해 물심양면 도와주신 분들에게 과분한 사랑을 보답한다는 심정으로 살아가겠다"라고 말했다.
 
다음은 김석호 총선 불출마 선언문 전문이다.
 
『구미에 미쳐왔던 김석호, 구미를 향한 미친 열정의 막을 내리고자 합니다.
 
존경하고 사랑하는 구미시민 여러분, 그리고 구미(갑)지역 유권자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구미갑 국회의원 예비후보 김석호입니다.
 
저는 지난 3월 6일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로부터 1차 컷오프를 통보받고 말로 표현 못 하는 고통과 고민의 시간을 가졌습니다.
 
지금까지 미래통합당과 구미를 위해 충심을 다 해 뛰어온 저로서는 이번 공천과정을 도저히 납득할 수 없었고, 오직 구미만 생각하며 달려왔던 지난날들이 하염없이 서글펐습니다. 하지만 모든 것이 제 책임이라 생각하고 이번 공천 결과에 승복하겠습니다.
 
존경하는 구미시민 여러분! 저는 이제 구미 살리지 말고 당신 가정이나 살리라는 안사람의 절절한 호소를 위해, 그리고 정치 때문에 그동안 돌보지 못했던 기업을 위해 온 힘을 쏟고자 합니다.
 
무소속 출마도 고민했지만, 구미를 위해 그리고 나라를 위해 보수가 분열해서는 안 된다는 시민 여러분들의 ‘준엄한 민심’을 새겨듣고, 이제 제가 한발 물러나 지역 후배에게 양보하는 것이 맞다고 판단했습니다.
 
김석호 한 사람을 위해 앞에서 이끌어주셨고, 때론 쓰러져 있는 저를 옆에서 일으켜 세워 주셨던 분들께는 하염없이 송구할 따름입니다. 정말 죄송합니다. 남은여생, 여러분의 과분한 사랑을 갚으며 살아가겠습니다.
 
사랑하는 구미시민 여러분! 그동안 우리 정치가 참 매정했습니다. 무한 정쟁의 소재로 지역민이 갈라지고, 상대를 죽여야 내가 살 수 있는 정치 공학적 특성 때문에 무고한 시민 여러분이 사분오열되곤 했습니다.
 
모든 것이 저를 비롯한 정치권의 책임입니다. 저의 불출마를 계기로 지금이라도 하나 된 구미가 되었으면 합니다.
 
구미의 어려운 경제 위기를 모두가 함께 손을 맞잡고 헤쳐나가길 진심으로 기원하겠습니다. 그동안 죄송했고, 대단히 감사했습니다.
 
김석호 올림』

<저작권자ⓒ뉴스라이프 & newslifetv.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뉴스라이프(http://www.newslifetv.com) |  설립일 : 2018년 6월15일  | 발행인 :(주)뉴스라이프 권맹식 | 편집인 : 권맹식
  • (39224) 경북 구미시 금오산로 59, 3층  | 사업자번호 : 353-88-01051 | 등록번호 : 경북 아 00473호, 경북 다 01514
  • 대표전화 : 054-604-0708  ms9366@hanmail.net  ㅣ청소년보호책임자 : 전희정 | 후원계좌 농협 301-0235-0385-01
  • Copyright © 2018-2020 newslifetv.com all right reserved.
뉴스라이프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